시곌 보며 속삭이는 비밀들
간절한 내 맘속 이야기
지금 내 모습을 해쳐도 좋아
나를 재촉하면 할수록 좋아
내 이름 불러줘

* 손 틈새로 비치는 내 맘 들킬까 두려워
가슴이 막 벅차 서러워
조금만 꼭 참고 날 기다려줘
너랑 나랑은 지금 안되지
시계를 더 보채고 싶지만
네가 있던 미래에서
내 이름을 불러줘

내가 먼저 엿보고 온 시간들
너와 내가 함께였었지
나랑 놀아주는 그대가 좋아
내가 물어보면 그대도 좋아
내 이름이 뭐야

* Repeat

눈 깜박하면 어른이 될 거에요
날 알아보겠죠 그댄 기억하겠죠
그래 기묘했던 아이
손 틈새로 비치는 네 모습 참 좋다

손끝으로 돌리며 시곗바늘아 달려봐
조금만 더 빨리 날아봐
두 눈을 꼭 감고 마법을 건다
너랑 나랑은 조금 남았지
몇 날 몇실진 모르겠지만
네가 있을 미래에서
혹시 내가 헤맨다면
너를 알아볼 수 있게
내 이름을 불러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야옹이  (0) 2012.05.18
블러드 아니마 테섭화면  (0) 2011.11.29
아이유 너랑나  (0) 2011.11.29
뿌리깊은나무 7회  (0) 2011.10.27
나루토 560화  (0) 2011.10.22
나루토 558화  (0) 2011.10.05
블로그 이미지

까칠한 yang22

산다는건 어제도 내일도아닌 지금 이순간 마주하는 일이다